콘텐츠로 본 코로나 공포, 바이러스에서 경제위기로

Status
배포일자

콘텐츠로 본 코로나 공포, 바이러스에서 경제위기로

최근 사람들의 콘텐츠 감상 트렌드를 분석한 결과, 사람들의 관심이 전염병 자체에 대한 공포에서 경기침체, 금융위기 등 경제⋅사회적 불안으로 옮겨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7일 온라인동영상서비스(OTT) 왓챠플레이는 지난 2월1일부터 4월5일까지 이용자들의 콘텐츠 감상 트렌드를 분석한 결과, ‘컨테이젼’, ‘감기’처럼 전염병을 다뤘던 재난영화들의 점유율이 하락하고 대신, ‘국가부도의 날’, ‘인사이드 잡’처럼 경제위기를 다룬 영화의 점유율이 올라가고 있다고 밝혔다.

스티븐 소더버그 감독의 2011년 영화 ‘컨테이젼’은 역대급 역주행 기록을 세운 영화다. 원인불명의 바이러스가 전 세계에 확산되는 상황을 사실적으로 그려내 현재의 코로나 19 사태를 소름끼치도록 정확하게 예측했다는 입소문을 타면서다. 바이러스 전염을 소재로 한 2013년 영화 ‘감기’ 역시 개봉 당시보다 더 큰 화제를 불렀다.

최근 두 달 간 왓챠플레이의 콘텐츠 시청 기록을 보면, 영화 ‘컨테이젼’과 ‘감기’ 등을 비롯해 전염병 재난 영화의 시청 점유율은 3월 중순 이후 꾸준히 감소하는 추세다. 국내에서 코로나19가 본격적으로 유행하기 시작한 2월 초에 정점을 찍었고, 대구⋅경북을 중심으로 확진자가 폭발적으로 늘어난 2월 말애서 3월초까지 높은 수치를 유지했으나, 이후 감소세가 뚜렷하다. 이 기간 점유율이 가장 높았던 2월4일 대비 현재 점유율은 17.1%로 떨어졌다.

대신, 경제위기를 다룬 영화들에 대한 관심은 상승하고 있다. 현재 경제위기 관련 영화의 시청점유율은 3월 초 대비해 한달 만에 3배 이상 증가했다. 1997년 IMF 외환위기를 다룬 영화 ‘국가부도의 날’은 3월13일 시청 순위 100위권에 진입해 이후 최고 12위까지 올랐다.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를 다룬 영화 ‘마진 콜: 24시간, 조작된 진실’(이하 ‘마진 콜’)도 전달 대비 시청량이 15배 이상 늘어나면서 계속 순위가 올라 최고 21위를 기록했다. 이 외에도 글로벌 금융위기의 진실을 파헤친 다큐멘터리 ‘인사이드 잡', 금융위기로 인해 홈리스가 된 사연을 영화로 그려낸 ‘라스트 홈’ 등의 인기도 계속 오르고 있다.

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되어 감에 따라, 사람들의 불안이 전염병 자체에서 코로나19가 불러오고 있는 경제사회적 위기에 대한 불안으로 옮겨가고 있는 것으로 풀이된다. 실제로 경제위기 관련 영화에 대한 관심이 빠르게 커진 시기는 세계보건기구(WHO)가 팬데믹을 선언한 3월11일 이후다. 이때를 기점으로 국제통화기금(IMF)과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등 국제기구와 JP모건 등 주요 민간 금융기관들이 잇달아 세계경제에 대한 비관적인 전망을 내놓고, 전 세계 주식시장이 일제히 폭락하는 등 경제적 여파가 이어지고 있다.

국가부도의 날(2018)

1997년 IMF 외환위기를 본격적으로 다룬 최초의 영화다. 국가부도까지 남은 일주일, 위기를 막으려는 사람과 위기에 베팅하는 사람, 그리고 회사와 가족을 지키려는 평범한 사람 등, IMF 위기 속에서 서로 다른 선택을 했던 사람들의 이야기를 그려냈다. 김혜수, 유아인, 허준호가 열연을 펼쳤다.

마진 콜: 24시간, 조작된 진실(2011)

2008년 전 세계를 흔들었던 글로벌 금융위기가 일어나기 하루 전, 뉴욕 월스트리트의 한 투자회사에서 24시간 벌어지는 일을 그리고 있다. 금융위기를 촉발한 ‘리먼 브러더스'를 실제 모델로 하고 있다. 제레미 아이언스, 케빈 스페이시, 데미 무어, 사이먼 베이커, 스탠리 투치, 재커리 퀸토, 폴 베타니 등 명배우들이 출연했다.

인사이드 잡(2010)

2008 글로벌 금융위기를 만들어낸 월 스트리트의 이면을 파헤친 강력한 다큐멘터리 작품인 ‘인사이드 잡'은 2011년 아카데미시상식에서 다큐멘터리 작품상을 받았다. 찰스 퍼거슨 감독이 메가폰을 잡고, 헐리우드 최고의 지성파 배우인 맷 데이먼이 해설을 맡았다.

라스트 홈(2016)

‘마진 콜'이나 ‘인사이드 잡’이 월가의 실체를 파헤친다면, ‘라스트 홈’은 금융위기의 여파를 온 몸으로 겪게 되는 평범한 시민의 삶을 그린다. 글로벌 금융위기의 출발이 된 서브프라임모기지 사태로 인해 단 2분 만에 모든 것을 잃고 홈리스로 전락한 데니스를 앤드류 가필드가, 이런 데니스를 이용해 한몫 챙기려는 부동산 브로커 릭을 마이클 섀넌이 연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