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연구소’ 오정세 “실제에서 오는 힘이 연기 밑천”

Status
배포일자

‘배우연구소’ 오정세 “실제에서 오는 힘이 연기 밑천”

배우 오정세가 첫 커튼콜의 추억부터 영화 ‘남자사용설명서’, 드라마 ‘동백꽃 필 무렵’ 등의 출연작 비하인드 스토리, 연기에 임하는 소신에 이르기까지 다채로운 이야기를 대방출했다.

온라인동영상서비스(OTT) 왓챠플레이를 운영하는 왓챠는 17일 ‘배우연구소’ 오정세 편을 공식 유튜브 채널을 통해 공개했다. ‘배우연구소’는 배우에 대한 왓챠의 데이터를 바탕으로 배우의 삶과 연기에 대해 배우와 함께 직접 이야기하는 프로그램이다. 백은하 배우연구소장이 사회를 맡았다.

오정세는 영화 ‘아버지’, 연극 ‘이발사 박봉구’를 언급하며 “배우라는 걸 느끼게 해줬던 게 다 첫 작품들에 대한 기억”이라고 회상했다. 첫 커튼콜 때를 떠올리며 그는 “고개를 숙이고 있는데 처음으로 눈물이 비 오듯이 떨어지면서 지금 이 순간 되게 행복하다는 걸 느꼈던 것 같다”라고 말했다.

이어서 오정세는 큰 의미가 있는 출연작으로 영화 ‘남자사용설명서’를 언급하며, “넘어야 할 산이 많았는데 다 넘었고, 그걸 넘었을 때 깨끗한 호숫가가 보였던 느낌”이었다면서 작품에 대한 애정을 표현했다. 오정세는 “이시영이 짝사랑하는 톱스타가 오정세라는 것이 우리끼리의 생각은 재미있을 수 있지만 현실화 되기까지는 감독, 제작사, 투자사, 관객까지 넘어야 되는 산들이 컸었는데 잘 넘고 좋은 작품이 나와서 의미가 있었다”라고 밝혔다.

오정세의 진솔한 연기관을 확인하는 대목도 있었다. 오정세는 어떤 배우, 영화보다 일상에서 자극이나 감명을 받는다고 말하며, “실제가 주는 힘이 연기에 접근하는 데 있어서 큰 힘이 된다. 내가 본 어떤 믿음이, 실제에서 오는 어떤 힘이 연기하는데 밑천이 많이 되는 것 같다”라고 답했다.

대중과 평단의 마음을 모두 사로잡았던 드라마 ‘동백꽃 필 무렵’에 대한 에피소드도 빠지지 않았다. 오정세는 극 중 노규태의 술 취한 연기도 욕심냈었다고 말하며, “내가 어떻게 연기할지 모르는 노규태의 취한 연기를 한번 해보고 싶어서 현장에서 몰래 과음을 했다. 95% 취하고 5%의 이성이 있었는데, ‘액션’하니까 이 5%가 95%로 역전이 돼서 제가 준비한 호흡이나 이런 것대로 연기를 했다. 되게 아쉬웠다. 저도 모르는 어떤 무언가가 나왔으면 하는 바람이 있었다”라고 설명했다.

또한 노규태의 옷차림에 대해 오정세는 “멋은 냈는데 남들이 봤을 때 과했으면 좋겠고, 흰 바지를 입을 때는 항상 안에 원색 속옷을 입었으면 좋겠고, 티는 안 나지만 청와대에서 나온 시계를 찼으면 좋겠고, 이런 것들이 과하게 표현은 안 되지만 그런 것들에 대한 고민은 많이 했던 것 같다”라고 말하며 디테일 장인다운 면모를 드러냈다.

끝으로 오정세는 “배우로서 최대한 자유로우려고 하는데도 어깨에 조금씩 책임감이 올라오는 것 같다. 배우로서 연기를 못한다는 화살을 받아도 안 아플 것 같은데, 왜 이렇게 쉽게 접근했냐는 말은 최소한 안 들으려고 하는 어떤 책임감 같은 것들이 있다. 열심히 더 잘 즐겁게 하겠다”라고 각오를 다졌다.

한편, 오정세가 출연한 ‘배우연구소' 풀 영상은 왓챠플레이 유튜브 채널(https://www.youtube.com/watch?v=WtP7a4FOAW0)을 통해 감상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