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은 좀 매울지도 몰라> 한석규, 왓챠 오리지널 드라마로 돌아온다!

배포일자
2022/11/23
Status
속성

왓챠 오리지널 드라마 <오늘은 좀 매울지도 몰라>

대한민국 대표 배우 한석규 왓챠 오리지널 드라마로 2년 만에 컴백!

한석규의 이유 있는 선택!

독보적 존재감을 빛내는 대한민국 대표 배우 한석규가 오는 12월 1일 공개되는 왓챠 오리지널 드라마 <오늘은 좀 매울지도 몰라>에서 가족의 소중한 한 끼를 위한 특별한 레시피를 준비하는 ‘창욱’ 역을 맡아 시청자들에게 훈훈함을 선사할 예정이다.
[제공: 왓챠 | 제작: 에이스메이커무비웍스, 비욘드제이 | 감독/각본: 이호재 | 출연: 한석규, 김서형, 진호은 외]
대체 불가 독보적 존재감, 대한민국 대표 배우 한석규!
<오늘은 좀 매울지도 몰라>로 깊이감 있는 명품 연기 예고!
이호재 감독 “한석규, 원작을 읽으면 자연스럽게 떠오르는 배우”
대체할 수 없는 존재감과 뛰어난 연기력으로 수많은 화제작과 흥행작을 이끌며 스크린과 브라운관을 모두 사로잡은 베테랑 배우 한석규가 컴백 플랫폼으로 OTT를 선택해 화제다. 한석규는 지난 2020년 1월 방영된 <낭만닥터 김사부2> 이후 컴백작으로 왓챠 오리지널 드라마 <오늘은 좀 매울지도 몰라>를 선택했다.
강창래 작가의 동명 에세이를 원작으로 한 <오늘은 좀 매울지도 몰라>는 한 끼 식사가 소중해진 아내를 위해 서투르지만 정성 가득 음식 만들기에 도전하는 남편과, 그의 가족의 이야기를 그린 휴먼 드라마.
한석규는 <오늘은 좀 매울지도 몰라>에서 번역가이자 인문학 강사 ‘창욱’ 역을 맡았다. 가족보단 일을 우선시하던 ‘창욱’은 아내 ‘다정’(김서형)의 예상치 못한 소식을 듣고 아내를 위한 소중한 한 끼를 준비하게 된다. 한석규는 가족을 위해 서투르지만 특별한 요리를 준비하며 점차 가족의 소중함을 깨닫는 ‘창욱’의 모습을 선보일 예정이다.
특히 한석규는 작품을 위해 요리를 연습하기도 하며 작중 등장하는 모든 음식을 직접 요리하는 섬세함으로 작품의 완성도를 한껏 끌어올렸다는 후문. 거기에 명품 연기뿐만 아니라 특유의 흡인력 넘치는 내레이션까지 더해져 웰메이드 콘텐츠의 탄생을 예고한다.
연출을 맡은 이호재 감독은 “원작을 읽고 가장 먼저 한석규 배우를 떠올렸다. 따뜻하지만 무뚝뚝한 ‘창욱’ 캐릭터를 온전하게 소화해 줄 수 있는 배우는 한석규 배우뿐이라고 생각했다”라고 캐스팅 비하인드를 전했다.
한편 한석규의 명품 연기와 내레이션이 돋보이는 티저 예고편 공개와 동시에 엄청난 기대를 모으고 있는 왓챠 오리지널 드라마 <오늘은 좀 매울지도 몰라>는 오는 12월 1일 왓챠에서 공개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