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점 다큐부터 연극 실황까지! <프레이밍 브리트니> 등 6월 셋째 주 왓챠 신작

배포일자
2021/06/18
Status
Empty
속성
Empty

익스클루시브 다큐부터 연극 실황까지! <프레이밍 브리트니>, <베니스의 상인> 등 6월 셋째 주 왓챠 신작

왓챠, 브리트니 스피어스의 삶을 다룬 독점 다큐 <프레이밍 브리트니> 공개
<구독좋아요알림설정>, <모굴 모글리> 등 익스클루시브 영화 역시 왓챠에서!
(사진: Red Arrow Studios International GmbH)
“누가 브리트니를 가두었나”
<프레이밍 브리트니>
세계적인 팝스타 브리트니 스피어스의 삶과 커리어를 조명하는 왓챠 익스클루시브 다큐멘터리다. 뉴욕타임스가 제작한 이 다큐는 지난 2월 공개된 뒤 브리트니의 친부를 향한 거센 비판 여론을 조성하는 한편, ‘프리 브리트니(브리트니를 자유롭게 하라)’ 운동을 확산 시켜 뜨거운 화제를 모았다. 다큐는 2008년 브리트니의 아버지 제이미가 법정 후견인으로 지정된 이후 브리트니가 건강을 회복한 지금까지도 아버지로부터 삶의 전반을 통제받고 있다는 사실을 알리며 후견인 제도의 문제점을 지적한다. 또한 인터뷰 때는 성차별적이고 무례한 질문을 받는가 하면, 수십 명의 파파라치가 따라다니며 사진을 찍어대는 등 브리트니가 미디어에서 끊임없이 성적 대상과 가십거리로 소비됐다는 점도 짚는다. 후견인 제도의 악용, 황색 저널리즘 등 ‘브리트니를 틀에 가둔’ 사회 문제를 고발하는 다큐 <프레이밍 브리트니>는 오직 왓챠에서 감상할 수 있다.
(사진: The Exchange)
“광기 어린 유튜버의 코믹 범죄 스릴러”
<구독좋아요알림설정>
드라마 <기묘한 이야기>에서 찌질한 매력의 스티브 해링턴 역으로 한국 팬들에게도 눈도장을 찍은 배우 조 키어리의 주연 영화 <구독좋아요알림설정>이 왓챠에서 독점으로 공개된다. ‘100만 유튜버’라는 원대한 목표와는 달리 10년 차 무명 크리에이터인 커트(조 키어리)는 유튜브 계정 ‘커트의 세상’을 운영하고 있다. 대박 아이템을 찾던 그는 카풀 서비스를 이용해 자신의 차에 탑승하는 승객들과 소통하는 모습을 실시간으로 보여주는 방송 ‘더 레슨’을 기획한다. 커트는 자극적인 연출을 꾀하다 살인까지 하게 되지만 구독자들은 이조차도 온라인에서 이목을 끌기 위한 가짜 살인이라고 생각하고, 커트는 점점 더 광기 어린 라이브 방송을 진행하기 시작한다. <구독좋아요알림설정>은 자극적인 콘텐츠가 박수받는 비정상적인 온라인 공간을 배경으로 한 코믹 범죄 스릴러로, 사람들의 관심을 구걸하는 유튜버와 공포스러운 사이코패스의 모습을 오가는 조 키어리의 열연이 돋보인다. 제36회 선댄스 영화제에서 첫선을 보여 호평받았다.
(사진: Charades)
“영국계 파키스탄인 래퍼의 정체성을 그린”
<모굴 모글리>
왓챠가 영국계 파키스탄인 래퍼의 삶과 정체성을 다룬 영화 <모굴 모글리>를 독점으로 선보인다. 제드(리즈 아메드)는 뉴욕에서 활동하는 래퍼로, 첫 번째 월드투어를 앞두고 가족들을 만나기 위해 영국 런던으로 향한다. 가족들의 환대도 잠시, 보수적이고 종교적으로 독실한 친척들과 대화할수록 제드는 자신을 이방인으로 느낀다. 급작스럽게 다리에 통증을 느낀 제드는 투어를 불과 열흘여 남기고 퇴행성 자가 면역 질환 진단을 받는다. 영화 <모굴 모글리>는 자유롭게 살아가는 래퍼와 파키스탄의 전통을 따라야 하는 아들이라는 두 정체성 사이에서 혼란을 겪는 주인공의 심리를 섬세하게 그려낸다. 신체가 스스로를 인식하지 못해 자신의 몸을 공격하는 질병인 자가 면역 질환은 정체성 혼란으로 고통받는 제드의 모습을 더욱 드라마틱하게 비유한다. 영화 <베놈>, HBO 드라마 <더 나이트 오브> 등의 작품에서 인상 깊은 연기를 보여준 배우 리즈 아메드는 촬영 중 3주간 약 10kg을 감량해 질병으로 고통받는 몸을 묘사해냈다. 제70회 베를린 국제영화제에서 국제영화비평가연맹상을 수상하며 호평을 받았다.
“성별을 스스로 선택할 수 있다면”
<톰보이>
영화 <타오르는 여인의 초상>으로 제72회 칸 국제영화제에서 2관왕을 차지한 셀린 시아마 감독의 작품이다. 부모님의 이직으로 인해 새로운 마을로 이사 온 10살 여자아이 로레(조에 헤란)는 리사(진 디슨)를 비롯한 동네 친구들에게 자신을 미카엘이라는 남자 이름으로 소개한다. 로레는 밖에서는 남자아이들 틈에 섞여 축구를 하는 미카엘로, 집에서는 여동생인 잔(말론 레바나)을 잘 돌봐주는 언니 로레로 이중생활을 이어간다. 우연한 사건을 계기로 로레는 자신의 이중생활을 부모님에게 들키게 되고, 이를 알게 된 친구들과의 관계까지 엉망이 되고 만다. <톰보이>는 고정된 성별의 기준을 넘나들며 스스로가 원하는 이름과 생활을 선택한 아이의 모습을 세밀하게 그려낸 작품이다. 카메라를 촬영 감독의 어깨에 대고 찍는 독특한 방식을 활용해 아이들의 움직임을 생동감 넘치게 담아내는가 하면, 알록달록한 의상이나 플라워 패턴의 벽지 등 영화 곳곳에 배치된 다채로운 색감도 눈길을 사로잡는다. 제61회 베를린 국제영화제 테디상을 비롯해 전 세계 유수의 국제 영화제에서 수상했다.
“셰익스피어 연극을 안방 1열에서”
<베니스의 상인>
무더운 여름이 가까워지는 요즘, 셰익스피어 유명 희곡 실황 <베니스의 상인>으로 마치 영국 런던의 공연장에 있는 듯한 여운을 느껴보는 건 어떨까. 베니스의 무역 상인 안토니오(도미닉 마프햄)는 친구 바사니오(다니엘 라팡)로부터 벨몬트에 사는 부유한 아가씨 포셔(레이첼 피컵)에게 구혼하기 위한 여비를 마련해 달라는 부탁을 받는다. 안토니오는 상선이 싣고 올 자산을 담보로 유대인 고리대금업자 샤일록(조나단 프라이스)에게 돈을 빌리고, 만약 돈을 갚지 못할 경우 안토니오의 살 중 심장에 가까운 살 1파운드를 제공한다는 증서를 쓴다. 그러나 상선이 전부 침몰하면서 안토니오는 대금을 갚지 못하게 되고, 안토니오, 바사니오, 샤일록은 법정에서 마주한다. <베니스의 상인>은 2015년 영국 런던 셰익스피어 글로브 극장 무대에 오른 공연 실황으로, 등장인물들의 입체적인 성격을 묘사하는 배우들의 정교한 연기가 돋보인다. 왓챠는 이 밖에도 이번 주 <한 여름밤의 꿈 2013>, <맥베스>, <말괄량이 길들이기> 등 모두 12개의 셰익스피어 공연 실황을 공개한다.
“당효천과 손천의 달달한 오피스 로맨스”
<습광리적아문>
과거 짝사랑했던 상대를 회사 사장으로 다시 만난다면? 루지아(손천)는 고등학교 시절 예의 바르고 공부도 잘했던 쉬자슈(당효천)를 좋아했지만, 졸업 후 연락이 끊기고 만다. 몇 년 뒤 베이징에서의 생활을 접고 고향인 동저우의 스타트업에 새로 입사한 쉬자슈는 회사 사장이 바로 과거 짝사랑했던 쉬자슈라는 사실을 알게 된다. 우연한 계기로 쉬자슈와 이웃까지 된 루지아는 일과 생활의 모든 영역에서 쉬자슈와 엮이면서 그를 다시 좋아하게 된다. 한편 루지아를 좋아하는 고등학교 동창 예앙양(왕우균)과 쉬자슈의 첫사랑까지 나타나면서 두 사람의 관계에 위기가 찾아온다. 2020년 방영된 중드 <습광리적아문>은 같은 회사에서 만나게 된 주인공들을 그린 26부작 로맨스 드라마다. 드라마 <치아문난난적소시광>에 출연해 한국 팬들에게도 익숙한 당효천과 중국의 라이징 스타 손천이 실제 연인 같은 케미스트리를 선사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