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이글스: 클럽하우스> "3,845시간의 뜨거운 기록!" 제작발표회 성료

배포일자
2022/03/23
Status
Empty
속성
Empty

<한화이글스: 클럽하우스> “2021년, 3845시간의 뜨거운 기록”“야구 미생들을 위한 영화”사랑할 수밖에 없는 한화이글스! 제작발표회 성황리 개최!

왓챠 오리지널 다큐멘터리 <한화이글스: 클럽하우스>의 박경원 감독, 이우리 프로듀서, 한경수 프로듀서가 참석한 온라인 제작발표회가 3월 23일(수) 성황리에 개최되었다.
(제공 : 왓챠 | 제작 : 왓챠, 놀이터이앤엠 | 프로듀서 : 이우리, 한경수 | 감독 : 박경원 | 출연 : 카를로스 수베로(감독), 박찬혁(대표이사), 정민철(단장), 석장현(전략팀장), 하주석, 김민우 외 선수단)
박경원 감독 “‘구단에서 1년 살아보기’를 상상했을 팬들에게대리만족할 수 있는 콘텐츠 될 것”
이우리 프로듀서 “야구를 잘 모르는 분들이 봐도 위로를 받고 응원하게 될 것”
한경수 프로듀서 “144개 전 경기뿐만 아니라 스프링캠프,시즌 마무리까지 250회차 찍은 막대한 분량”
한화이글스 팬, 야구 팬, 야알못 팬들까지 모두 사로잡을 리얼 야구 다큐!  
리빌딩 첫해를 맞이한 프로야구단 한화이글스 프론트와 선수단의 변화, 그리고 성장 스토리를 담은 다큐멘터리 <한화이글스: 클럽하우스>가 3월 23일(수) 온라인 제작발표회를 진행했다. 이번 제작발표회에는 작품을 연출한 박경원 감독과 이우리, 한경수 프로듀서가 참석해 기획부터 제작까지 작품에 대해 다채로운 대화를 나눴다.    
<한화이글스: 클럽하우스> 제작 의도에 대해 이우리 프로듀서는 “이야깃거리가 많은 팀이라고 생각했다. 야구를 잘 몰라도 한화이글스를 아는 사람은 많다. 지난해 리빌딩을 선언한 만큼 결과와 상관없이 의미를 찾을 수 있을 거라는 확신이 있었고, 촬영을 하면서도 틀리지 않았다는 것을 확인했다”라며 한화이글스 리빌딩을 소재로 결정한 이유에 대해 밝혔다. 이어 한경수 프로듀서는 제작 과정에 대해 “지난 시즌 결과가 그리 좋지 않아서 팬들과 프론트, 선수들을 계속 촬영하는 게 쉽지는 않았다. 하지만 그 안에서 갈등을 겪고, 다투기도 하고, 눈물도 흘리는 과정을 최대한 충실히 기록하려고 했다. 구단의 전폭적인 협조 없이는 불가능한 촬영이었다”라고 전했다. 특히, 모든 경기를 카메라에 담은 이유에 대해 “야구 경기는 예측이 불가능한 면이 있다. 어느 하나를 찍고 어느 하나를 버린다는 선택을 하기가 힘들었다. 그래서 전 경기를 찍어야겠다고 결심했다. 144개의 경기만 찍은 게 아니라 그 앞에 있던 스프링캠프, 시즌 종료 후 마무리 캠프까지 총 250회차를 찍었다. 무모한 선택이었고 혹독한 대가를 치렀다”고 밝혔다. 
한편, 일 년 넘게 가장 가까이서 구단을 촬영하면서 느낀 한화이글스 팀에 대해 박경원 감독은 “한화이글스는 팬들을 가장 우선적으로 생각하는 팀이라고 생각했다. 굉장히 예민한 이야기들이 오갈 때 카메라를 꺼야 하나 싶을 정도로 분위기가 무거워질 때도 있었다. 하지만 구단은 그럴 때마저도 팬들이 정말 궁금해하는 클럽하우스의 모습일 테니 충실히 담아 달라고 했다”라며 구단에 대해 감사를 표했다. 카를로스 수베로 감독에 대해서도 “수베로 감독은 좋은 어른”이라고 밝히며 “일관성 있게 팀을 운영하는 원칙을 유지하려고 한다. 연패할 때는 일관성을 유지하기 어려울 텐데, 과정이 중요하다는 이유로 원칙을 지켰다”라고 설명했다. 
또한 올해 기대되는 선수로 박경원 감독은 임종찬 선수와 악수를 했을 때 손의 굳은살을 느낀 경험을 설명하며 치열하게 노력하고 준비하는 선수로 임종찬 선수를 꼽았고, 이우리 프로듀서는 작년에 이어 올해도 주장으로 활약 예정인 하주석 선수를, 한경수 프로듀서는 팀의 뒤편에 가려진 선수들에 대해 언급하며 “매년 10여 명의 선수가 구단에서 방출되고, 10명의 선수가 다시 들어온다. 어느 누구 하나 치열하게 운동하지 않는 선수들이 없다”라며 선수들에 대해 애정 어린 마음을 표했다. 
마지막으로 <한화이글스: 클럽하우스>의 관전 포인트로 “‘야구단에서 1년 살아보기’를 한 번쯤 꿈꿔본 야구팬들이 많지 않을까 한다. 팬분들의 대리만족 콘텐츠가 되었으면 좋겠다. 클럽하우스 안은 어떻게 생겼을지부터 시작해 어떤 이야기들이 오갈지, 그리고 프론트에서의 의사결정과정은 어떨지 야구단의 내부 모습을 충실히 담으려고 노력했다. 야구팬이라면 충분히 즐길 수 있을 것이다”라며 자신감을 표했다. 이우리 프로듀서는 “흔히 야구를 인생에 비유한다. 일 년 동안 구단을 관찰하면서 그 이유를 알게 되었다. 보시는 분들 중에 ‘아, 저 사람 나랑 비슷하다’ 느끼는 인물이 최소 한 명은 있으실 거라고 생각한다. 야구 미생들의 이야기라고 해도 좋을 것 같다. 크고 작은 실패, 시행착오, 성과가 얽혀있는 게 야구와 삶이 똑같다고 생각했다. 야구를 잘 모르는 분들도 즐길 수 있을 것이다”라며 깊은 위로와 공감을 선사할 <한화이글스: 클럽하우스>의 매력을 전했다. 
지금껏 공개된 적 없던 프로야구 구단의 솔직하고 내밀한 이야기가 최초로 공개되는 왓챠 오리지널 다큐멘터리 <한화이글스: 클럽하우스>는 3월 24일(목) 오후 5시에 1, 2, 3부가 먼저 공개되고, 이어 3월 31일(목) 오후 5시에 4, 5, 6부가 공개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