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프레임드> 바로 오늘 5시 왓챠 단독 공개! 알고 보면 더 좋은 관람 포인트 TOP3

배포일자
2021/12/08
Status
Empty
속성
Empty

왓챠 오리지널 숏필름 프로젝트 <언프레임드>

오늘 오후 5시, 왓챠 단독 공개! 알고 보면 더 흥미로운 세 가지 포인트!

왓챠 오리지널 숏필름 프로젝트 <언프레임드>가 오늘 오후 5시 왓챠에서 독점 공개되는 가운데 알고 보면 더 좋은 관람 포인트 세 가지를 공개한다.
(제공: 왓챠 | 제작: 하드컷 | 감독: 박정민, 손석구, 최희서, 이제훈 | 출연: 김담호, 강지석 / 임성재, 변중희 / 박소이, 최희서 / 정해인, 이동휘)
POINT #1. 제목, 이름 다 가리고 봐도 구분 가능! 또렷한 색깔 묻어나는 4인 4색 이야기!   
오늘 오후 5시에 왓챠에서 단독 공개되는 왓챠 오리지널 숏필름 프로젝트 <언프레임드>에는 <반장선거>, <재방송>, <반디>, <블루 해피니스>까지 아티스트들의 색깔이 묻어나는 네 편의 영화가 담겼다. 어른의 세계만큼 치열한 5학년 2반 교실의 반장선거 풍경을 담은 초등학생 누아르 <반장선거>는 박정민 감독의 리드미컬한 센스가 돋보이고, 결혼식장에 동행하게 된 이모와 조카의 성가시고, 애틋한 하루를 그린 로드무비 <재방송>에는 손석구 감독의 위트와 감성이 녹아 있어 영화를 보는 재미가 있다. 여기에 지금껏 말하지 못했던 비밀을 알려주기로 결심한 싱글맘 소영과 아홉 살 딸 반디의 이야기를 그린 영화 <반디>에서는 최희서 감독의 섬세한 연출력을, 미래에 대한 불안과 고민을 마주한 채 평범한 삶을 꿈꾸는 취준생 찬영이 아무리 애써도 쉬이 잡히지 않는 행복을 쫓아가는 이야기 <블루 해피니스>에서는 이제훈 감독의 동시대적 감각을 엿볼 수 있어 네 가지 다른 매력의 영화를 한 번에 즐길 수 있을 예정이다. 이처럼 다채로운 아티스트들의 이야기가 모인 <언프레임드>는 정식 공개 전 월드 프리미어로 상영했던 제26회 부산국제영화제를 통해 먼저 관람한 관객들로부터 제목, 이름 등 사전 정보 없이 봐도 누가 어떤 작품을 연출했는지 단번에 알 수 있을 만큼 아티스트들의 개성이 또렷하다는 호평을 끌어냈다. 
POINT #2. 탄탄한 연기력부터 화제성까지 모두 갖췄다! 폭넓은 배우 라인업 주목!   
배우로서 독보적인 입지를 지닌 박정민, 손석구, 최희서, 이제훈 감독이 <언프레임드>를 위해 캐스팅한 배우들 또한 화제다. 먼저 <반장선거>는 박정민 감독이 직접 오디션을 통해 선발한 아역 배우 김담호, 강지석, 박효은, 박승준이 함께했다. 단편 영화부터 드라마까지 다양한 작품을 통해 탄탄한 연기력을 다져온 실력파 아역 배우들은 캐릭터와의 놀라운 싱크로율로 <반장선거>에서 완벽한 연기를 선보일 예정이다. <재방송>에서 조카와 이모로 호흡을 맞춘 배우 임성재와 변중희 또한 화제다. 배우 임성재는 <변산>, <나랏말싸미>를 통해 강렬한 인상을 남기며 충무로 블루칩으로 떠올랐고, 배우 변중희 또한 독립영화계를 대표하는 노련한 배우로 알려져 있다. 손석구 감독이 두 배우가 가만히 앉아서 밥을 먹는 모습만으로도 한 편의 영화 같은 그림이 연출된다는 극찬을 보냈을 만큼 <재방송>에서는 자연스러운 연기력과 케미를 뽐낸다. <반디>에서는 천재 아역으로 불리는 배우 박소이의 매력이 돋보이는 가운데 <다만 악에서 구하소서>에 이어 다시 한번 모녀로 호흡을 맞춘 배우 박소이와 최희서의 빛나는 케미를 엿볼 수 있다. <블루 해피니스>에서는 배우 정해인, 이동휘, 김다예, 탕준상, 표예진까지 대한민국 청춘 배우가 총출동했다. 믿고 보는 배우로 손꼽히는 이제훈 감독이 발견할 젊은 배우들의 새로운 얼굴로 기대를 모으는 가운데, 충무로를 이끌어가는 베테랑 배우부터 신선한 매력의 신예, 그리고 아역 배우까지 폭넓은 배우 라인업은 <언프레임드>를 보는 또 하나의 즐거움이 되어 줄 것이다. 
POINT #3. 알고 보면 더욱 흥미롭다!몰라도 되지만 알면 더 좋은 TMI 대방출!   
공개 전부터 다채로운 비하인드로 스포트라이트를 받고 있는 <언프레임드>의 네 작품이 알고 보면 더 재미있는 플러스알파 TMI를 공개한다. 먼저 박정민 감독이 연출한 <반장선거>의 영문 제목은 ‘Vote for ‘I don’t know’’이다. 여기에서 ‘I don’t know’는 ‘INNO’라는 약어로 줄여 쓰기도 하는데, 이는 주인공 정인호의 이름과 발음이 똑같다. 박정민 감독은 이 제목을 지을 때 영화를 다 보고 난 관객들이 중의적으로 해석할 수 있었으면 했다고 밝혀 흥미를 더했다. 한편 <재방송>의 손석구 감독은 영화에 ‘조감독’ 역으로 깜짝 등장한다는 사실을, <반디>의 최희서 감독은 <블루 해피니스>를 연출한 이제훈 감독이 우정 출연을 했음을 밝혀 영화를 꼼꼼하게 볼수록 더욱 재미있을 거라고 전했다. 마지막으로 <블루 해피니스>의 음악에는 <리틀 포레스트>, <더 테러 라이브> 등 음악감독을 맡았던 캐스커(Casker)의 이준오 음악감독이 참여해 영화의 깊은 서정성과 여운에 대한 기대를 높인다.
이처럼 정식 공개를 앞두고 흥미진진한 관람 포인트를 공개한 <언프레임드>는 프레임에서 벗어나 새로운 가능성을 탐색하는 네 명의 아티스트(박정민, 손석구, 최희서, 이제훈)가 마음속 깊숙이 품고 있던 이야기를 직접 쓰고 연출한 숏필름 프로젝트로 오늘 오후 5시, 왓챠에서 단독으로 만날 수 있다.